나는 심완선 님을 SF/판타지 도서관에서 처음 만났던 것 같다. 그리고 나서 같은 해 모 앤솔로지 때 다시 보았던 것 같고. (순서가 뒤바뀌었을 수도 있다.) 그 무렵 정세랑 작가님이 (이분이 참여한) 모 인디 잡지에 글을 쓰셨고, 나는 그때 만난 사람들과의 인연으로 그 잡지에 칼럼을 하나 썼다. 심완선 님은 도서관 일도 하시고, 그 잡지 쪽에서도 일하고 계셨던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