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는 1990년대. 세기말. 이 시기에 청소년기를 보낸 어린 여성 오덕들이 거의 필수적으로 읽던 세기말 만화들이 있었다. 절애라든가, 천사금렵구라든가, 성전과 동경바빌론이라든가 뭐 그런 것들. 여기에 전에 말한 은하영웅전설 같은 것도 있지만, 이건 세기말 감성과는 좀 다른 것이고. 이것저것. 탐미적이고, 우리에게 내일은 없을 것 같고, 뭐 그런 것들 말이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처음에 해적판으로 봤다가 서울문화사 정발판으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