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57] 시계들

“4개의 시계”라는 제목으로 읽었던 소설. 그쪽 제목은 아마도 “네 사람의 서명”과 비슷하게 톤을 맞춘 것일 텐데,…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46] 살인은 쉽다

전직 경찰인 루크 피츠월리엄은 기차에서 만난 라비니아 핀커튼 부인의 부고를 신문에서 접하고 놀란다. 실은 기차 안에서…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8] 테이블 위의 카드

푸아로는 미술관에 갔다가 악마를 연상하게 하는 음흉하고 악명높은 부자 셰이터나를 만난다. 셰이터나는 화려한 파티를 자주 여는…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26] 침니스의 비밀

“0시를 향하여”에 나왔던 배틀 총경이 등장하는 작품. 작품이 나온 시기상으로는 배틀 총경이 등장한 첫 작품이다. 런던…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4] 0시를 향하여

학교에서 국어시간에 복선에 대해 배운다. 앞부분에서 깔아놓은 떡밥을 뒤에서 회수하는 것이라든가, 수미쌍관적인 글의 아름다움 같은 것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