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들은 아마도 게이 – 오쿠라, 김아미 역, 포미포미

우리 아들은 아마도 게이

고등학교에 다니는 아들 히로키와 둘째인 유유리를 키우고 있는 마흔 두 살의 엄마는, 큰아들인 히로키가 아마도 게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생각해 보면 세살 때 유치원에서 남자아이에게 뽀뽀하고 있었고, 초등학교 때에도 좋아하는 아이가 누구냐는 질문에 남자아이의 이름을 댔다. 주말부부이자 평범한 회사원인 아빠는 히로키가 아직 이성에 관심이 없다고 생각하고, 게이들의 사랑을 다룬 드라마를 징그러워서 어떻게 보냐고 별 생각없이 말하지만, 그렇다고 아들에 관심이 없는 것도, 아들을 사랑하지 않는 것도 아니다. 다만 엄마가 좀 더 가까이서 아들을 관찰하고, 아들이 남자를 좋아하는 것에 놀라는 한편으로 아들이 성장해 나가는 것을 응원하며 그 사실을 먼저 받아들였을 뿐이다.

히로키는 초등학교 때 친구에게 고백한 것 같지만, 거절당하고 그 친구는 히로키네 집에 놀러오지 않게 되었다. 히로키는 엄마 앞에서는 종종 말실수를 하기도 하고, 엄마와 함께 고시엔 경기를 보며 남자 취향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도 하며, 그래도 가족들에게 자신이 남자를 좋아한다는 것을 숨기려 노력하지만, 동급생인 다이고를 좋아하게 되며 그 마음은 두드러지게 티가 난다. 아들이 좋아하는 아이가 예의바르고 차분하고 듬직한 것이 마음에 들다가도, 다이고는 히로키를 어떻게 생각할까 싶어 엄마는 걱정스럽다. 가족들에게 사랑받으면서도 자신의 비밀을 말하지 못하는 소년과, 그 소년의 성장을 지켜보는 엄마의 사랑이 담담하고 차분하게 흘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