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흑소녀 – 아키요시 리카코, 정은주, 영상출판미디어

암흑소녀
암흑소녀

명문 세이보 여고에서도 집안 배경과 아름다움, 리더십, 여러 면에서 독보적이었던 이츠미가 죽었다. 유일한 단서인 은방울꽃을 남기고.

그리고 그녀가 소속되어 있던 문학동아리는 1학기 마지막 모임에서 이츠미의 죽음을 테마로 한 낭독회를 진행한다. 이 모임은 매 학기 한 번, 불을 끄고 각자 가져온 재료들을 모두 넣고 끓이는 암흑 전골을 먹는 행사를 하는데, 이 날 낭독회가 진행된다.

서로 같은 동아리 친구라고 생각했던 소녀들은 저마다 이츠미와의 운명적인 만남, 그녀에 대한 동경과 이츠미를 죽인 범인에 대한 자기 나름대로의 추측을 담은 글을 읽는다. 이 과정에서 서로의 민낯이 벗겨지고, 이츠미의 비밀 역시 드러난다. 구조 자체는 단순한데, 암흑 전골과 결합되며 그 자리에 앉아 있는 이들의 긴장감이 느껴지는 형태로 이야기가 돌아간다. 무엇보다도 마리미떼나 디어 브라더를 연상하게 하는, 명문 사립 여고, 아름다운 소녀들, 두각을 나타내는 여학생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동경과 애증이 물샐 틈 없이 전개되어 흥미진진했지만, 그런 빈틈없음이 “아, 정말로 이 아름다운 여자아이들을 다 죽이고 싶어서 무척 노력하는구나”하는 생각이 들어서려서 조금 한숨이 나오기도 했다. 왜 이렇게 “여자아이들을 죽이는 데” 몰두하는지 모르겠다. 어떤 장르들은. 주인공 전원이 냉장고 속 여자가 되어버린 듯한 ㅗ설, 마지막의 반전에서 사용된 은방울꽃은 좀 작위적이었고(탐미적이긴 했지) 표지가 내용과 그리 썩 어울리진 않는다. 그리고 캐릭터들 중에 불가리아에서 온 여학생 디아나 데체바가 있는데, 물론 그녀가 가져온 사연도 이야기의 전개에 필요한 것이긴 했지만, 이 캐릭터가 혼자 좀 튄다. 마치 애니메이션을 고려하고 이야기를 짜는데 “동유럽계 외국인 소녀. 전학와서 일본어를 할 줄은 알지만 어쩐지 말이 좀 어색한 캐릭터가 유행이잖아요?”하고 누가 권해서 넣은 것 처럼 혼자 튄다. (대체 그런 캐릭터는 왜 자꾸 넣는 거지? 금발벽안의 미소녀가 서투른 일본어로 이야기 하면서 유카타 입고 여름 축제 돌아다니는 이미지 만들려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