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 도서정가제 관련 리디북스의 난에 뛰어들어갔다가 지른 책. 이전에 이것의 전편을 보았었다. “멋진 낭자 루리”로, 그리고 “내겐 너무 멋진 그대“로. (블로그를 뒤져보니 십년도 전에 리뷰를 써놓은 게 있어서 이번에 책표지를 추가해 넣었다. 세상에, 허술하게도 써놓았지.) 속편이 아마 비슷한 시기에 나왔을 텐데, 그때 안 읽은 이유도 어렴풋이 기억이 난다. 유부녀편, 이라니 대체 무슨 이야기를 하려는 건가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