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유쾌한 이야기를 읽으면서 내내 월하의 동사무소를 이렇게 써야 했다고 반성했다. 앞으로도 이 소설을 읽을 때마다 그런 후회와 반성을 하겠지. 현대 어반 판타지 퇴마물을 현실적이면서도 밝고 명랑하고 순정만화같이 쓰고 싶었으면 좀 이런 느낌으로 갔어야 했는데. 세상에, 한 해의 마무리를 하려고 책을 읽다가 이렇게 땅을 파게 될 줄은 몰랐다. 정세랑 작가는 이것저것 다 잘 쓰다 못해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