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 총경

  1. Review
  2. Review : 소설
“4개의 시계”라는 제목으로 읽었던 소설. 그쪽 제목은 아마도 “네 사람의 서명”과 비슷하게 톤을 맞춘 것일 텐데, 제목만으로는 그쪽이 더 좋았다고 생각한다. 콜린 램은 배틀 총경의 아들이고(아버지의 이름이 직접 나오진 않는다), 아버지의 지인들인 아리아드네 올리버와 에르퀼 푸아로와도 아는 사이다. 그는 현재 첩보원으로 극좌파 스파이를 추적하던 중, 초승달과 61, M이 적힌 메모지를 단서로 윌브러햄 크레센트 가를 지나던 […]
  1. Review
  2. Review : 소설
전직 경찰인 루크 피츠월리엄은 기차에서 만난 라비니아 핀커튼 부인의 부고를 신문에서 접하고 놀란다. 실은 기차 안에서 핀커튼 부인은 마을에서 벌어진 계속된 죽음이 연쇄 살인인 것 같다며, 의심하는 사람이 없는 한 살인은 쉬운 일이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만약 핀커튼 부인의 말이 사실이고, 그의 입을 막으려던 범인이 핀커튼 부인을 살해한 것은 아닐까 생각하던 루크는, 얼마 지나지 않아 핀커튼 […]
  1. Review
  2. Review : 소설
푸아로는 미술관에 갔다가 악마를 연상하게 하는 음흉하고 악명높은 부자 셰이터나를 만난다. 셰이터나는 화려한 파티를 자주 여는 것으로 유명한데, 푸아로에게 자신이 범죄를 예술의 한 형태로 생각한다며 자신은 아직 잡히지 않은 살인범을 수집한다고 말한다. 푸아로는 자신의 수집품을 보여주겠다는 셰이터나의 초대를 받고 파티에 참석하는데, 이곳에는 수상한 네 사람의 손님들 외에도 배틀 총경과 레이스 대령, 아리아드네 올리버 부인이 와 […]
  1. Review
  2. Review : 소설
“0시를 향하여”에 나왔던 배틀 총경이 등장하는 작품. 작품이 나온 시기상으로는 배틀 총경이 등장한 첫 작품이다. 런던 경시청 총경이 주인공이다 보니, 배경도 넓고 주요 인물들도 거물급이며 다루는 사건의 스케일이 매우 큰 편이다. 모험을 좋아하는 앤터니 케이드는 영국에 돌아오는 길에 친구 지미에게서 두 가지 부탁을 받는다. 하나는 얼마 전 세상을 떠난 헤르초슬로바키아의 정치가 스틸프티치 백작의 회고록을 출판사에 […]
  1. Review
  2. Review : 소설
  3. 읽은 책들
학교에서 국어시간에 복선에 대해 배운다. 앞부분에서 깔아놓은 떡밥을 뒤에서 회수하는 것이라든가, 수미쌍관적인 글의 아름다움 같은 것에 대해. 하지만 실제로, 글에서 앞부분에서 깔아놓은 복선을 뒤에서 회수한다는 것이 쉬운 일만은 아니다. 특히 요즘처럼 일간 연재하는 웹소설이 대세인 세상에서, 한 30화 정도에 깔아놓은 떡밥을 210화에서 회수한다면, 쓰는 사람도 힘들고 읽는 사람도 그런 떡밥이 있었다는 것을 잊어버리기 쉽다. 중간중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