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로, 이 좋은걸 이제야 알았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