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March 2021

  1. Review
  2. Review : 논픽션
  3. Review : 수필
“가디언”의 편집장 앨런 러스브리저는 어릴 때 피아노와 클라리넷을 배웠다. 그는 중년이 되어서야 다시 음악을 시작한 것 처럼 말하지만, 사실 젊었을 때에도 월셋집에 작은 업라이트 피아노를 두고 있었고, 잠시 처분했다가도 두 딸이 태어난 뒤에 다시 피아노를 장만했다. 비록 칠 수 있는 레파토리가 확 줄어들고, 가디언의 기자로서 바쁘게 살아왔지만, 음악을 아주 놓아버리지는 않았을 것이다. 사회적인 성공을 거두면서도 […]
  1. Review
박완서 작가의 딸이자 편집자이고 역시 작가인 호원숙의 수필 “정확하고 완전한 사랑의 기억” 읽었다. 정세랑 작가님이 추천사를 쓰셨는데, “시선으로부터”가 떠오르면서도, 심시선씨는 그렇게 이것저것 음식 열심히 만들진 않았을 것 같아서 조금 웃었다. 여성 작가를, 그의 부엌으로 기억하는 것에 거부감이 있다. 아무리 뛰어나고 잘난 여성이라도 앞치마를 두르면 부엌데기로 환원된다는 뉘앙스를 감출 생각도 않는 남성작가들의 글은 혐오스럽고, 여성작가가 다른 […]
  1. Review
  2. Review : 논픽션
제주에서 지내고 있는 예멘 난민들에 대해 생각하며 읽기 시작했다. 그리고 첫 챕터부터 한 대 맞은 듯한 기분이 들었다. 저자는 인터넷 카페 난민, 의료 난민과 같이 난민이라는 말을 고난, 실패, 절망, 고독, 폐쇄감과 같은 부정적인 이미지의 상징으로 쓰고 있으며, 이는 잘못된 표현이라는 점을 지적한다. 난민이란 “조국을 떠나 피난처를 찾는 사람”이고, 1951년 UN에서 채택한 난민의 지위에 관한 […]
  1. Publication
  2. 기고와 연재목록
자랑스러운 한국의 콘텐츠, 웹툰에게는 꽃길만 기다리고 있을까? 웹툰은 오늘날 한국에서 가장 큰 파급력을 가진 콘텐츠다. 세계 시장에 안착하며 구독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고, 한 해 수십 개 작품이 국내외 플랫폼에서 영화화, 드라마화 되고 있다. 시장이 커지는 것은 물론 고무적인 일. 그러나 과연 이 축제 속에서 우리가 놓치고 있는 건 없을까? 네 명의 전문가가 웹툰과 웹툰 시장을 […]
  1. Review
  2. Review : 소설
지난번에 재겸님 택배가 우리 집으로 잘못 온 적이 있었는데, 이걸 원래 주소로 보내드렸더니 이 책을 보내주셨다. 기본적으로 그림형제의 동화 “세 방울의 피” 혹은 “거위치는 공주”로 알려진 이야기의 변용. 원래의 이야기에서 공주가 다른 나라로 시집가게 되자, 어머니인 여왕은 예물과, 말하는 말과ion id=”attachment_21301″ align=”aligncenter” width=”500″] 가짜 시녀[/caption] 지난번에 재겸님 택배가 우리 집으로 잘못 온 적이 있었는데, 이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