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김승옥
SF 김승옥

<SF 김승옥>의 출발은 오래된 신문 한 장이었다. 1970년 4월 1일, 당시 창간 50주년을 기념하여 한 일간지 신문에 한 편의 SF소설이 실렸다. ’50년 후 디 파이 나인 기자의 어느 날’이란 제목의 소설은 발표 된 50년 후, 즉 2020년을 배경으로 쓰였다. 1970년 SF 소설에 나오던 신인류가 바로 지금의 우리였던 것, 그 한 조각의 신문에 시간과 공간을 훌쩍 뛰어넘어 빛나던 한 작가의 통찰력이 담겨있다. 2020년의 후배 작가들은 50년 전 선배 작가의 소설을 기리고자 다시 50년 후인 2070년을 상상하며 100년의 통찰을 담아내기 위해 을 기획하게 되었다.

<무진 기행>, <서울 1964년 겨울> 등을 발표하며 1960년대 문학계를 풍미했던 소설가. 1970년대 <안개>, <겨울여자>, <충녀> 등의 수많은 영화 시나리오를 썼던 영화인. 1980년, 신군부의 잔인한 학살극에 과감히 펜을 꺾어버린 지식인, 그가 바로 작가 김승옥이다. 일찍이 ‘감수성의 혁명’이라는 찬사와 함께 무수한 명작을 남긴 김승옥은 언제부턴가 대중에게서 잊힌 작가가 되었다. 2003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말과 글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2016년부터 다큐멘터리 <김승옥 무진>을 제작해오던 제작진은 우연히 그가 50년 전에 이미 SF소설을 발표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것은 마치 청년 김승옥이 보내온 타임캡슐을 발견한 기분이었다. 2020년을 살아가는 후배작가들은 그를 오마주한 SF소설을 써서 선배를 기억하고 다시 50년 후를 상상하는 미래 여행에 동참한다.

목차

  • 50년 후, 디파이 나인의 기자의 어느 날 / 김승옥
  • 중세 소설 / 김학찬
  • 시에스타 / 윤이안
  • 준 / SOOJA
  • 로그아웃월드 / 박생강
  • 원인 불명의 질병으로 인한, 가려움증에 의한 / 이하루
  • 아빠는 오늘을 좋아합니다 / 강병융
  • 가라아게 금지령 / 김민정
  • 어머니를 이해하기 위하여 / 전혜진
  • 야행 다시 만들기 / 곽재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