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 문유석, 문학동네

미스함무라비
미스함무라비
미스함무라비

동부지법 부장판사이자, “개인주의자 선언”을 썼던 문유석 판사의 소설.

서울 중앙지법 44부로 발령받은 초임 판사 박차오름과 그의 선임인 임바른, 부장판사 한세상이 펼치는 “법정 활극”. 이야기 자체는 문자 그대로 현직 부장판사가 쓴 법정에 대한 이야기. 바른생활 사나이인 임바른 판사는 거침없는 성격법전과 정의감으로 무장한 초임 박차오름과 함께 움직이며, 그녀를 통해 자신이 “으레 그렇게 해 오던”일들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물론 임바른이 딱히 비리를 저지르거나, 나쁜 일을 했던 것은 아니다. 오히려 그는 이름 그대로 모범적인 판사에 가깝다. 하지만 조직 특유의 경직성 안에서 순응하고 있던 그는, 박차오름과의 만남을 통해 조금씩 변화한다. 이를테면 부장판사가 주문한 메뉴를 모두 똑같이 주문하는 상황에서, 메뉴판을 보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고른다거나 하는, 그런 아주 사소한 것들부터.

한편 박차오름은 판사인 동시에 젊은 여성으로서, 남의 이목을 끌고, 남에게 규정에 없는 잔소리를 듣거나, SNS를 통해 얼굴이 팔리고 입초시에 오른다. 조직 내부에서도 묘하게 맞지 않는다. 하지만 그녀는 자신이 젊은 여성이라 당한 차별, 범죄 피해자가 될 확률에 대해 적극적으로 저항하며, 저돌적인 행동으로 임바른과 한세상을 당황하게 한다. 그녀의 말대로 강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 약한 법정을, 임바른과 한세상이 몰라서 만들지 못한 것은 아니었을 테니까. 여튼 이 소설은, 책 보다는 온라인 연재로 읽었을 때가 더 좋았다. 각각의 에피소드는 살아있으나 이야기와 이야기 사이의 공백들을 넘길 장치는 다소 부족하다. 현실적인 이야기 말고, 일상을 배제한 법원 시트콤으로는 상당히 재미있는데. 젊은 여성 주인공을 내세우고 있지만 “통통 튀는 신세대”로만 그리는 아저씨의 시선이 여전히 있어서, 이 주인공이 혼자 동동 뜨는 느낌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등장인물 셋의 이름을 볼 때 마다, 어릴 적 읽었던 “어린이 천로역정”같은 게 떠오르는 것이다. 크리스천과 페이스펄도 아니고, 어릴때 피아노 학원에서 “새벗 어린이문고”로 읽었던 천로역정에서는 주인공 이름이 무려 “김믿음”이었는데, 그 생각이 자꾸 난단 말이지.

Leave a Reply